스포츠

中언론 “박지성의 앞날은 둥팡줘보다 밝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 챔피언스리그가 지난 22일 새벽(한국시간) 맨유의 우승으로 끝났지만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언론과 팬들의 관심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맨유는 라이벌 첼시와의 치열한 접전 끝에 우승컵을 차지했다. 그러나 선발출전이 예상됐던 박지성은 이날 출전명단에서 아예 제외돼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당초 둥팡줘(董方卓)의 출전을 기대했던 중국 언론은 “맨유의 두 ‘아시아 영웅’이 모두 결승 출전에 실패했다.”면서 “그러나 박지성의 앞날은 둥팡줘보다 밝다.”고 평가했다.

중국 포털 사이트 소후닷컴 스포츠는 22일 “이번 챔스 결승전은 아시아 축구팬들에게 더욱 특별했다.”면서 “만약 한국의 박지성과 중국의 둥팡줘가 출전했다면 챔스리그 결승에 나간 최초의 아시아인으로 기록됐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박지성의 결장으로 꿈이 무산되자 “퍼거슨이 박지성·둥팡줘 두 영웅을 결승전 명단에 넣지 않았다.”면서 “특히 맨유의 승리에 큰 공헌을 해온 박지성에게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후닷컴 스포츠는 “그러나 박지성은 부상에도 꿋꿋이 일어난 선수”라면서 “그의 앞날은 둥팡줘보다 밝다. 더 좋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격려했다.

홍콩의 ‘tom.com’은 “이번 챔피언스리그는 박지성과 같은 정상급 축구선수를 탄생시켰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매체는 “박지성은 한국의 자랑일 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선수들의 모범”이라면서 “그가 앞을 향해 끝없이 달린 이유는 아시아 축구 선수들의 뛰어난 실력을 증명하기 위함과 동시에 유럽 정상급 축구팀에게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기 위해서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매체는 “비록 이번 결승 출전에는 실패했지만 한국인의 이러한 활약은 중국 선수들에게 적지 않은 자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박지성은 ‘더블’ 달성의 기쁨과 결장의 아쉬움을 모두 안은 채 축하파티 참석 후 24일 귀국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