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태양보다 강력한 에너지 내뿜는 신생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양보다 젊지만 훨씬 강력한 에너지를 내뿜고 있는 별의 모습이 포착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도마뱀좌(가을철 북쪽 하늘의 별자리) 방향에서 태양보다 몇 천배 강력한 플레어를 방출하는 신생 별이 관측됐다.”고 지난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달 25일 우주관측탐사위성 스위프트는 ‘EV Lacertae’라는 이름의 별을 관찰, 태양보다 폭발적인 위력으로 방출되는 플레어(다량의 에너지가 돌발적으로 방출되는 것)를 포착할 수 있었다.

당시 방출된 EV Lacertae의 플레어는 지금까지 보고된 사례 중 가장 밝은 빛의 플레어(brightest flare)로 원자폭탄보다도 수백만배 이상의 에너지를 만들어낸 것으로 관찰됐다.

EV Lacertae는 태양보다 훨씬 작고 빛도 매우 어슴푸레한 신생별이지만 4일에 한번 자전할만큼 태양의 자전주기(적도지방에서의 자전주기는 25일)보다 짧다.

또 지구로부터 겨우 16광년 떨어진 거리에 있으며 별의 자체 회전 속도와 별 내부 속도도 무척 빨라 태양보다 100배 이상의 강력한 자기장이 발생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NASA 고다드우주비행센터(Goddard Space Flight Center)의 레이첼 오스텐(Rachel Osten) 연구원은 “작고 어린 별이지만 그 에너지는 괴물같다.”며 “이 별의 플레어는 자체 표면을 불모지로 만들면서 생명체가 살 법한 행성의 대기도 고갈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별의 성좌인 Lacerta는 봄철 북반구에서 육안으로도 확인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사진=nasa.gov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