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아침 먹으면 살 빠지는 과학적 이유 <英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이어트 아침밥



많은 사람들은 먹는 것이 곧 살이 찌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생각하지만, 살을 빼고 싶은 사람이면 반드시 먹어야만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아침식사다.

바쁜 회사원이나 학생들은 5분의 아침 단잠을 위해 아침식사를 포기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하지만 살을 빼고 싶다면 아침을 반드시 먹어야 하는 분명한 과학적 이유가 밝혀졌다.

영국 바스대학교 건강학과의 제임스 베트 박사는 체형이 비슷한 21~60세의 성인 35명을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은 정오까지 아무것도 섭취하지 않게 하고, 또 다른 그룹은 11시 이전까지 평균 700칼로리를 주기적으로 섭취하게 했다.



또 두 그룹에게 공통적으로 하루에 2시간씩 걷기 운동을 하게 하고 6주후 검사한 결과, 아침을 먹은 그룹의 하루 소비 열량이 442칼로리 더 높았으며 혈당 조절 능력도 훨씬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베트 박사는 “아침을 먹지 않은 그룹은 아침을 먹은 그룹에 비해 소비 열량이 20% 더 적었다”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결과가 간식을 줄이고 신진대사를 끌어올렸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하지만, 사실은 ‘활동량’에 열쇠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아침을 먹은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활동하는데 필요한 에너지가 충분하기 때문에 더 활발하게 움직이고, 이러한 행동이 소모 칼로리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살이 빠지는 효과를 가져 온다는 것.

함께 연구를 이끈 딜런 토마스 박사는 “두 그룹이 똑같이 잠을 자고 똑같이 주기적인 운동을 했지만, 아침을 먹은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활동량이 많았다”면서 “하지만 두 그룹 사이에서 여기서 휴식대사량의 차이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휴식대사랑은 신체 기능과 체내 향상성 유지, 자율신경계 활동에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양을 뜻하며, 생명유지에 필요한 최소한의 열량을 뜻하는 기초대사량과 비슷한 개념이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 영양학 전문지 ‘임상영양학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게재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