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그린피스 “PS3ㆍX박스에 유해물질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이 많이 사용하는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가 유해 화학물질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3’(PS3), 마이크로소프트의 ‘Xbox 360’ 제작에 사용된 물질들을 최근 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그린피스는 이 보고서에서 “PS3와 Xbox 360에 높은 수치의 폴리염화비닐(PVC), 브롬, 프탈레이트 등 다양한 유해물질이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유해물질들은 법제상으로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인체에 유해해 완구용으로는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들은 아이들이 많이 사용하기는 하지만 완구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아동용품에 적용되는 엄격한 유해물질 기준을 따를 필요가 없다.

그린피스의 케빈 브라이덴(Kevin Brigden) 박사는 “게임기는 일반적인 장난감과 다르다고 주장할 수도 있지만 분명한 점은 이 물질들이 인체에 유해하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린피스측은 자체 연구진들의 말을 인용해 “당장은 아이들이 죽거나 하는 문제는 없겠지만 장기적으로는 건강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앞으로 게임기 제작에 중요한 숙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PS3(왼쪽)과 Xbox 360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