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감독 겸 배우 시드니 폴락 지병으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을 대표하는 영화감독 중 한명인 시드니 폴락(Sydney Pollack)이 26일(현지시각) 지병인 암으로 사망했다고 해외언론들이 보도했다. 향년 73세.

폴락의 대변인 레슬리 다트는 “폴락 감독이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펠리세이즈에 위치한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폴락은 10개월 전 암 선고를 받고 투병생활을 해왔다.

1934년생인 폴락은 인디애나주 라파예트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연기수업을 받은 뒤 한동안 배우로 활동했었다.

1960년대에 LA로 건너가 연출을 시작했으며 이후 40여년 동안 감독 겸 배우로 활동했다. 또 1980년 ‘의혹’(Presumed Innocent)을 시작으로 40여편의 작품을 남긴 제작자이기도 했다.

1982년 더스틴 호프만 주연의 코미디물 ‘투씨’(Tootsie)로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에 올랐으며 이어 대표작인 ‘아웃 오브 아프리카’로 1986년 아카데미 감독상과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거장’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영화 ‘마이클 클레이튼’에서 조지 클루니의 상대역으로 출연했고 큰 인기를 끌었던 ‘소프라노스’(The Sopranos)에서도 배우로 출연하는 등 마지막까지 열정적으로 활동해 왔다.

한편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는 성명을 통해 “고인은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었고, 더 나은 영화를 만들었다. 모두가 그를 그리워할 것”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나우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