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두현의 웨스트브롬, 기아차와 스폰서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 또 하나의 한국 유니폼 스폰서 기업이 탄생할까?

김두현의 소속팀 웨스트브롬위치 알비온(WBA, 이하 웨스트브롬)이 기아자동차와 유니폼 스폰서 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앞두고 있는 웨스트브롬은 현재 다국적 기업들을 대상으로 유니폼 스폰서 계약을 타진하고 있으며 이중 기아차가 유력하다고 영국 일간지 ‘버밍엄메일’이 보도했다.

기아차가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 이유는 웨스트브롬이 프리미어리그의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른 동아시아 지역의 구단 홍보에 특별히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

웨스트브롬은 프리시즌 기간에 한국 투어를 기획했다가 무산되기도 했다.

구단측은 기아차와의 계약이 김두현의 이적과 함께 아시아 지역 축구팬들의 관심을 끄는 요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문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구단측과 기아차의 협상이 상당히 진전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한편 기아차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아트레티코 마드리드와 프랑스 르샹피오나의 명문 지롱댕 드 보르도 등을 후원하는 등 이전부터 유럽 클럽을 통한 스포츠 마케팅에 힘을 쏟아왔다.

기아차가 웨스트브롬을 후원하게 되면 첼시와 풀럼의 후원사인 삼성과 LG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유니폼에 기업 로고를 새기는 세 번째 한국 기업이 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