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잇다른 아나운서 사직 ‘그들은 왜’ 떠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의 인기 아나운서 최송현의 사의 표명과 함께 그가 프리랜서를 선언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조심스럽게 흘러 나오고 있다.

과거 강수정, 김성주가 연예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자 프리랜서를 선언한 것과 비슷한 절차가 아니냐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명 언론고시라 불리는 치열한 방송국 입사 경쟁을 거쳐 어렵게 아나운서 자리에 오른이들이 이처럼 방송국을 떠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수입 때문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유명 MC 유재석의 경우 프로그램 한 회당 출연료가 800만원으로 알려져 있으나 아나운서는 회당 출연에 상관없이 방송국으로부터의 정해진 월급을 받는다.

KBS 전 아나운서 강수정이 ‘해피선데이-여걸 파이브’에 출연 당시 “자신의 출연료는 2만원”이라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으나 이는 월급이 아닌 수당이었다.

각 방송국에 속해있는 아나운서는 물론 기자, PD 등의 직원들은 연차와 능력에 따라 정해진 월급을 받으며 이는 웬만한 대기업 월급의 수준이라고 알려져 있다.

이런 점에서 아나운서는 일반 회사원에 비해 높은 월급을 받는 것은 사실이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프리랜서 MC와 비교해 볼 때 현저하게 낮은 출연료다.

뿐만 아니라 아나운서는 CF에 임의대로 출연할 수 없으며 상업적인 행사에 참석했다는 이유만으로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기도 한다.

한편 시간적 여유 때문이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아나운서는 방송국 내 규율에 따라 움직여야 한다.

전 KBS 아나운서 손미나의 경우 프리랜서 선언 후 MC 활동 이외에도 여행 작가로 변신해 세계 각국을 떠돌며 개인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한 아나운서들은 아나테이너로 불릴 만큼 많은 끼를 가지고 있어 스타 부럽지 않은 인기를 얻게 됐으나, 아나운서로서의 위상에 비추어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그들은 말실수 하나로 큰 사회적 파장을 불러오기도 한다.



KBS에 사의를 표명한 최송현 아나운서는 “나의 꿈을 위해 사직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을 뿐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정확하게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앞으로 최송현 아나운서가 대형 엔터테인먼트의 손을 잡고 프리랜서 MC로 거듭나게 될 지 아니면 MC가 아닌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서게 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사진 = 손미나 미니홈피, KBS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