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대 총학생회 “김윤옥여사 이화인賞 철회하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2일, 학교 창립기념일을 맞아 지난달 31일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여사에게 수여한 ‘자랑스런 이화인상’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총학생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미 쇠고기 수입 문제와 등록금 인상 등으로 시국이 불안한 때에 교내로 경찰을 불러들이면서까지 상을 준 이유를 모르겠다.”며 “지난 토요일의 교내 폭력사태에 대해 이배용 총장은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정부의 대학자율화 정책은 대학 내부에 더욱 심각한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앞으로 학내교육투쟁을 넘어 이명박 정권에 대한 반대 투쟁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옥 여사는 지난달 31일 상을 받기 위해 모교인 이화여대를 찾았다가 학생들과 경찰이 충돌하면서 이 총장과의 오찬을 취소한 채 발길을 돌리는 곤욕을 치렀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