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유가 난 몰라”… ‘짝퉁 허머’ 직접 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유가 시대를 맞아 연비가 좋은 차량을 직접 만든 사람이 있다.

차 부품을 직접 조립해 환경친화적인 ‘허머’ (Hummer・미국GM사 상표로 4륜 구동 자동차)를 만든 영국의 앤디 사운더스가 그 주인공.

그는 고장난 스즈키 와곤(wagon)의 차체에 푸조206의 본넷, 복스홀 아길라의 지붕,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의 전조등 그리고 폭스바겐 골프의 방향지시 등을 조립해 정품 허머에 뒤지지 않는 ‘짝퉁 허머’를 완성했다.


금색에 화려한 외관도 좋지만 차를 만든 주된 목적이 고유가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였던 만큼 연비가 뛰어나다. ℓ당 25km 주행이 가능해 정품 허머보다 연비가 무려 10배 정도 높다.

앤디는 “스즈키 와곤 R 모델을 보자마자 허머의 외관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름을 가득 채우는데 46달러(약 5만원)밖에 들지 않는다.”며 뿌듯해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