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바르샤도 호날두 영입?…이적설 점입가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영입 경쟁에 FC 바르셀로나가 뛰어들 가능성이 제기됐다.

스페인 스포츠신문 ‘마르카’(Marca)에 따르면 바르셀로나 전 부회장 산드로 로셀(Sandro Rosell)은 구단의 차기 회장에 도전하면서 호날두 영입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키 전 임원 출신인 로셀은 “나이키측도 호날두가 아디다스의 후원을 받는 레알 마드리드보다는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뛰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호날두를 설득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로셀의 회장 당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지는 않지만 바르셀로나가 호날두 영입 경쟁에 뛰어들 경우 현재 신경전이 치열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등과 경합을 벌여야 한다.

한편 레알의 라몬 칼데론 회장은 호날두와의 계약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지난 4일 다시 한번 주장했다. 칼데론 회장은 “맨유 구단이 호날두를 좀처럼 놓아주려 하지 않는만큼 우리도 그의 영입을 위해 무엇이든 하겠다.”며 강한 영입 의지를 나타냈다.



그러나 호날두의 현 소속팀인 맨유의 데이비드 길 단장과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지난 4일 공식 인터뷰에서 호날두의 이적 불가 방침을 다시 밝혔다. 길 단장은 “적어도 이번 시즌은 아니다.”라며 바로 직전 보도됐던 호날두의 레알 이적 확정설을 부인했다.

현재 호날두는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속되어 유로 2008 본선 준비에만 집중하고 있으며 그의 에이전트도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진=마르카 인터넷 (marca.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