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엑스재팬 요시키 내한 취소… “콘서트와는 무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엑스재팬 요시키 8일 내한 취소… “콘서트는 차질 없다”

일본 록그룹 액스재팬(X Japan)의 리더 요시키의 내한이 무기한 연기됐다.

오는 8일로 예정됐던 요시키의 내한 프로모션은 요시키의 프로모션을 맡고 있는 ‘엑스재팬 제작운영 관리위원회’ (X Japan Production Management Committee)의 급작스런 요청에 의한 것이다.

요시키의 내한 및 엑스재팬의 한국 프로모션을 맡은 아이예스컴의 한 관계자는 5일 오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당초 8일로 예정됐던 요시키의 내한 일정이 일본 측의 요청으로 무기한 연기됐다.”고 요시키의 내한 무산 사실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오전에 일본 측으로부터 급작스런 통보를 받았다. 어떠한 설명도 없는 일방적인 통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한국 방문 자체가 아시아 전체 팬미팅을 취소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것이라, 한국팬들이 이해를 해 줬으면 좋겠다.”고 이번 내한 취소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요시키의 이번 내한은 올 여름으로 예정된 엑스재팬의 내한 공연 발표 차 이뤄지는 것이라 내한 공연에 대한 취소도 조심스레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아이예스컴 측은 “요시키의 이번 내한이 엑스재팬 한국 콘서트 프로모션과 연관된 것은 맞지만 내한 취소와는 관계 없이 내주 중으로 콘서트 일정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콘서트와는 관계없는 것임을 전했다.

사진=‘엑스재팬 제작운영 관리위원회’ (X Japan Production Management Committee)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