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래원 “트럭 타고 전국일주 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기자 김래원이 자신이 맡은 배역 ‘성찬’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전했다.

김래원은 9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식객’ (극본 박후정ㆍ연출 최종수, 한철수)의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식객’ 출연을 내가 먼저 부탁했었다. 평소에 음식을 좋아했던게 그 이유”라고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드라마 ‘식객’에서 칼럼니스트 김진수(남상미 분)와 함께 맛을 찾아 전국을 방황하는 주인공 ‘이성찬’역을 맡은 김래원은 평소 직접 요리를 만들 만큼 음식에 대한 애정 또한 남다르다.

김래원은 “이번 촬영을 하면서 9개월 동안 전국을 돌아다니며 많은 것을 보고 느꼈다.”며 “정말 우리가 접하기 힘들었던 우리 음식 문화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또 “평소에도 쉴 때는 바다 낚시를 가곤 한다. 여행 다니는 것을 좋아해 식객 촬영 또한 부담이 없다.” 며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성찬처럼 트럭 하나로 전국을 돌며 장사를 할까 하는 생각을 가끔 해본다.”며 웃었다.



최불암, 김래원, 권오중, 남상미, 김소연이 출연하는 SBS월화드라마 ‘식객’은 100만부가 넘는 판매부수를 기록한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원작을 3년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새롭게 각색했다.

조선시대 궁중 요리사의 후계자 대령숙수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잃어버린 맛과 멋,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식객’은 오는 17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 된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