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불암 “김래원? 내 인기는 못 따라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 아버지’ 최불암이 한류스타 김래원을 능가하는 인기를 과시했다.

최불암은 9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식객’의 제작발표회에서 원기준의 “출연진 중에 가장 인기 있는 분은 최불암 선생님이다” 는 말에 “20년 동안 쉬지 않고 활동한 덕분”이라고 말하며 손사래를 쳤다.

이어 최불암은 “그래도 우리나라 안방극장에서는 아직 내가 스타”라며 “요즘도 차를 운전하고 가다보면 뒤돌아보고 ‘최불암 이다’고 알아보시는 분들이 많다.”고 전했다.

드라마 ‘식객’에서 운암정의 대령숙수 오숙수로 분한 최불암은 진정한 맛의 세계를 추구하는 장인 역을 맡았다.

최불암은 이번 역을 위해 각지의 음식점을 찾아가 음식 맛을 보고 주방장을 직접 만나 운영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오숙수 역을 준비했다고 한다.

최불암은 “음식은 불, 칼, 열정과 재료 4가지의 치열한 전쟁이다. 그런 음식의 세계를 다루는 것 만큼 우리 젊은 배우들 또한 무섭게 배우고 자기 역을 소화하고 있다.”며 “우리 드라마 기대 하셔도 좋을 듯 하다.”고 식객에 대한 기대를 부탁 했다.



최불암, 김래원, 권오중, 남상미, 김소연이 주연을 맡은 SBS월화드라마 ‘식객’은 100만부가 넘는 판매부수를 기록한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원작을 3년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새롭게 각색했다.

조선시대 궁중 요리사의 후계자 대령숙수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잃어버린 맛과 멋,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식객’은 오는 17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 된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