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페인의 ‘스루패스’ 히딩크를 울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승후보’ 스페인이 ‘다크호스’ 러시아를 가볍게 제압했다.

스페인은 11일 새벽 1시(한국시간) 벌어진 러시아와의 유로2008 D조 조별예선 첫 경기에서 한수 위의 기량을 선보이며 4-1 대승을 거뒀다.

당초 ‘마법사’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에 맞서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됐으나 선발 출전한 다비드 비야(발렌시아)의 해트트릭 원맨쇼에 힘입어 스페인의 완승으로 끝이 났다.

이날 스페인은 경기 전 예상과 달리 세스크 파브레가스(아스날)를 벤치에 앉혀 둔 채 페르난도 토레스(리버풀)와 비야를 투톱으로 기용했다. 러시아와의 미드필더 싸움에서 자신이 있었던 루이스 아라고네스 감독이 공격진에 보다 무게를 둔 것이다.

결과적으로 아라고네스 감독의 선택은 성공적이었다. 전반 초반 토레스와 비야는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협력 플레이를 통해 러시아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결국 후방에서 스루패스가 토레스에게 연결됐고 이를 비야에게 전달하며 전반 20분 선제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이후에도 스페인의 공격 키워드는 ‘스루패스’였다. 러시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볼을 가로챈 스페인은 빠른 역습을 시도했고 우측면 미드필더에 위치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바르셀로나)의 상대 수비수 뒷공간을 가르는 스루패스가 비야의 두 번째 골을 만들어낸 것이다.

후반 8분 토레스 대신해 파브레가스를 교체 투입한 스페인은 수비에 중점을 둔 채 역습을 노리는 전술을 택했다. 스페인 역습의 키워드 역시 ‘스루패스’였다. 후반 29분 러시아의 볼을 가로챈 스페인은 빠른 역습을 시도했고 원터치 패스를 통한 파브레가스의 스루패스가 또 한번 비야의 골을 만들어 냈다.

후반 40분 스페인은 코너킥 상황에서 러시아에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인저리타임 팀의 4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러시아를 넉다운 시켰다. 이 과정에서도 스페인의 스루패스는 빛을 발했다.

상대의 패스미스를 가로챈 비야는 러시아 수비진을 농락하는 공중 스루패스를 시도했다. 이를 샤비 에르난데스(바르셀로나)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고 상대 골키퍼에 맞고 나온 볼을 파브레가스가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이처럼 이번 대회 최초의 해트트릭 주인공이 된 비야의 득점 루트는 모두 스루패스에서 시작됐다. 물론 뛰어난 일대일 개인능력과 득점감각이 뒷받침 됐기에 가능한 일이었지만 그 중심에 스페인의 창조적인 스루패스가 큰 몫을 담당한 것만은 틀림없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유럽축구통신원 안경남 soccerview.ah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