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구세주 이상우 ‘4차원 꽃돌이’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드라마 ‘조강지처클럽’ 을 통해 안방극장의 여심을 사로잡은 이상우가 영화 ‘흑심모녀’ 에서 순수함을 간직한 ‘4차원 꽃돌이’ 준으로 변신했다.

드라마 속 구세주가 재력과 외모 그리고 자상함까지 갖춘 현실적인 이상형이라면 ‘흑심모녀’ 속 이상우는 어릴 적 첫사랑을 떠올릴 법한 마음속 이상형으로 그려진다.

이상우는 ‘흑심모녀’ 에서 세 모녀의 ‘흑심’을 자극하는 인물로 모자란 듯하지만 순수함을 통해 남희(심혜진 분)에게 잊고 지낸 사랑의 감정을 간난(김수미 분)에게는 스무 살 아름다웠던 시절의 추억을 그리고 막장싸가지 나래(이다희 분)에게는 가족의 소중함 되찾아준다.

최근 일반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흑심모녀’ 에서 이상우에 대한 여성관객들의 관심은 어느 때 보다 뜨겁다.

게시판에는“이상우씨 너무 좋아요 훈훈하니.”,“연기, 몸매, 외모 완벽한 삼박자”등 이상우의 매력 대한 글이 줄을 잇고 있다. 한 관람객은“이상우의 연기에 진실성을 느껴졌다. 멋진 외모와 순수한‘준’의 모습에 영화 내내 마음을 설레였다.”는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함께 출연한 배우 김수미 역시“멋진 외모에 순수함까지 더한 이상우에게 끌리지 않는다면 그게 더 이상한 일이다.”고 밝히며 “딸이 있다면 사윗감으로 점 찍어 두고 싶다.”고 전해 이상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모녀 삼대와 순수 청년의 휴먼 러브스토리 영화 ’흑심모녀’ 는 12일 개봉한다.

사진 = 한윤종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