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수 만 마리 나비’ 열흘째 中서 떼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대로변에서 수 만 마리의 나비가 차에 치어 죽는 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감에 떨고 있다.

중국 저장(浙江)성 원링(溫嶺)시의 한 도로에는 최근 10여 일 동안 수 만 마리의 나비가 이곳을 지나다니는 차에 치어 죽어가고 있다.

죽은 나비의 숫자는 점차 늘고 있으며 도로에 떨어진 나비들은 약 200여m 가까이 이어져 ‘하얀 띠’를 형성하고 있다.

이 곳의 환경미화원 왕(王)씨는 “10여일 전부터 매일 수 만 마리의 나비가 죽어 도로에 쌓이고 있다.”면서 “아무리 쓸어도 눈 깜짝할 사이에 다시 ‘하얀 띠’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마을 주민들은 “논밭 근처에서는 평소 보지 못했던 엄청난 나비 떼가 날아다닐 뿐 아니라 길가로 나오면 나비들이 차에 치어 죽어나가고 있다.”면서 “지진 징조가 아니냐”며 불안해하고 있다.

이를 조사하기위해 나선 원링시 식물보호소 예젠민(葉建民)소장은 “나비들은 무리를 지어 날아다니며 교배하는 습성이 있다.”면서 “교배철을 맞아 이곳을 지나던 나비 무리가 차에 치어 죽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진 징후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면서도 “하지만 이렇게 많은 수의 나비 떼가 열흘 가까이 죽어나가는 것은 본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도 최근 산둥성에서 출몰한 두꺼비 떼 등을 떠올리며 “지진 징후가 분명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124.229.*.*)은 “더 이상 전문가들은 믿을 수 없다. 언제 다시 쓰촨성 지진이 반복될지 모른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wyylfycj)은 “이렇게 많은 나비 떼가 죽은 것은 본적이 없다. 이상 증상이 확실하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또 “쓰촨성 지진이 일어나기 3일전인 5월 9일에도 엄청난 무리의 나비 떼가 지진 현장 근처를 지나갔었다. 좋지 않은 예감이 든다.”(218.0.*.*), “이상한 증상이다. 모두 대피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121.205.*.*)등의 댓글을 올리며 또 다시 지진 공포에 떨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