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무림 여대생’ 시사회 “고수들이 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민아, 온주완, 유건 주연의 영화 ‘무림 여대생’(감독 곽재용, 제작 영화사 파랑새)의 기자간담회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렸다.

‘무림 여대생’은 여대생이 된 무림 고수(신민아 분)가 첫사랑(온주완 분)을 지키기 위해 강호 최대의 위기에 뛰어드는 내용을 담은 로맨틱 액션 코미디 물.

곽재용 감독은 “촬영 종료 후 2년 만에 개봉하게 되어 마치 딸을 시집 보내는 기분”이라며 “무협을 가미한 작품이라 촬영 스텝이나 출연 배우들이 너무 고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무림 여대생을 찍을 당시에는 한국 영화 시장이 호황이었는데 일본에 다녀오니 위기에 놓여 있었다.”며 “이 영화가 한국 영화 시장이 다시금 날개를 펼 수 있는 계기가 됐음 좋겠다.”는 소망을 말했다.

무술 신동 ‘소휘’ 역으로 화려한 검술 실력을 선보인 신민아는 “액션 장면이 많아 육체적으로 힘든 영화였지만 막상 영화를 보니 해냈다는 뿌듯함이 든다.”고 전했다.

소휘의 친구이자 첫사랑인 ‘일영’역을 맡은 온주완은 “제한된 옷과 헤어스타일로 두 인격을 연기해야 했던 만큼 귀여움과 카리스마로 나눠 접근했다.”며 “액션 장면 때문에 다쳐 한약을 지어먹기도 했다.”는 고생담을 전했다.

연상녀 경찰 임예진과 애틋한 사랑 연기를 선보인 ‘준모’ 역의 유건은 “임예진 선배님이 어머니와 닮아서 심적으로 편하게 연기했다. 어려운 점보다는 워낙 편하게 대해 주셔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곽재용 감독의 감각적인 로맨스와 화려한 액션, 젊은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이는 ‘무림 여대생’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영상 변수정 PD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