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지혜, 中 상하이 국제 영화제서 인기 실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했던 KBS 2TV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의 배우 한지혜가 높은 인기를 상하이에서도 실감했다.

한지혜는 지난 14일 중국 상하이 그랜드 극장에서 개막된 ‘제 11회 상하이 국제영화제’ 참석했다.

공식 출품작 영화 ‘허밍’의 주연배우 자격으로 초청된 한지혜는 홍콩스타 청룽, 장쯔이를 비롯 해외 유명 영화인들과 중국 쓰촨성 지진 피해자 돕기 캠페인의 상징 ‘사랑의 하트’ 를 들고 개막식 무대를 밟았다.

13일 상하이 홍챠오 공항에 도착한 한지혜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100여명이 넘는 중국팬들의 성대한 환대를 받으며 입국장을 통과했다.

팬들은 첫 중국 방문을 환영하는 내용의 현수막과 꽃다발을 들고 연신 ‘한지호이’ 를 외쳐대 중국 내 높아진 한류스타 한지혜의 입지를 실감할 수 있었다.

한지혜는 “생각지도 못한 팬들의 환대에 몸 둘 바를 모르겠다.” 고 밝히며 팬들과 일일이 악수와 사진촬영에 임하는 등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드라마 ‘낭랑 18세’ 의 중국 내 방영으로 큰 인기를 누린 한지혜는 ‘미우나 고우나’ 역시 많은 관심 속에 위성방송에서 방영되고 있다.

영화제 관계자는 “중국 내 한지혜의 인기가 대단하다. 영화제 기간 중 수 많은 팬들이 한지혜의 동선을 함께 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한편 한지혜는 7월 중순 MBC 드라마 ‘에덴의 동쪽’ 촬영에 합류할 예정이다.

사진 = 예당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