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정민 방송’ PD “물의를 일으켜 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황정민 아나운서가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FM 대행진’에서 “촛불 시위가 폭력적이다.”고 발언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26일 오후 1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만난 담당 PD는 “우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27일 방송에서 공식적으로 사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 방송을 직접 듣지 않은 분이 더 많고, 기사를 통해 접하신 분들이 많다. 이에 직접적인 사과를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담당 PD는 “황정민 아나운서 역시 대한민국 국민의 일원으로 촛불 시위에 대해 관심이 많다. 단지 점차 촛불 시위가 폭력적으로 번지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 걱정하는 마음을 전했던 것 뿐이다. 그런데 본의 아니게 의미가 잘못 전달돼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얼마전 유사한 취지의 발언으로 문제가 됐던 정선희 역시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라디오에서 하차하는 등 네티즌의 집중 공격을 받아온 바 있다.

이에 대해 담당 PD는 “황정민 아나운서의 하차 문제보다 우선 잘못 전달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는 것이 먼저라 생각한다.”며 “하차 문제는 사과 후에 청취자 분들의 뜻에 달려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아직 구체적으로 사과 방법을 의논하지는 않았지만 오늘 안으로 결정해 내일 방송에서 네티즌의 오해가 풀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정민 아나운서는 25일 ‘FM 대행진’ 방송에서 “물대포 쏘는 경찰이야 기대한 게 없어서 그런가 보다 했지만, 버스를 끌어내는 등 폭력적으로 변질된 촛불시위는 실망이다. 그 동안 촛불시위를 좋게 보던 외신들이 어찌 생각할지도 걱정이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KBS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