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제이워크’ 장수원 “젝스키스 이후 가장 열심히 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성 듀오 제이워크의 멤버 장수원이 홀로서기에 대한 두려움을 털어 놓았다.

제이워크는 3집 앨범 ‘My Love’ 발매를 앞두고 멤버 김재덕의 뜻하지 않은 현역병 입대를 맞이하게 됐다. 79년생인 김재덕은 “더 이상 늦춘다는 말을 듣기 싫어 군입대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하며 지난 4일 충남 논산에 위치한 육군 훈련소로 입대했다.

장수원은 최근 서울신문NTN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갑작스러웠다.”며 김재덕의 군입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최근 (김)재덕 형이 훈련소에서 보내온 편지를 받았다. 그 속에는 군 입대에 대한 절절한 심정과 내가 솔로로 활동하게 된 것에 대한 걱정들이 담겨 있었다. 너무 고맙고 형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또 “본의 아니게 솔로 활동을 하게 됐는데 ‘함께 준비한 앨범이 잘 되지 않으면 어떡하나’는 강박 관념에 사로잡혀 있다.”고 덧붙였다.



90년대 중반 H.O.T와 쌍벽을 이룬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 출신인 장수원은 이번 제이워크 활동에 대해 “가장 편하지만 가장 어려운 앨범”이라고 평가했다.

장수원은 “(젝스키스 시절엔) 앨범을 내는 것에 대한 감흥이 전혀 없었다. 한두 달만에 음반 하나를 만들고 나왔을 때 우리가 (가요프로에서) 1등할 것을 뻔히 알고 있기에 더욱 그랬다.”고 젝스키스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이제는 음반을 내고 활동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행복하다. 젝스키스 이후로 가장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며 웃었다.

6인조 그룹 젝스키스에서 2인조 제이워크로, 언제나 누군가와 함께해 온 장수원이 이제 홀로서기를 시도하려고 한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를 뛰어넘어 한 명의 아티스트로 자리매김 하고 싶다는 그의 노력을 기대해 보자.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