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고은 “실제로 우울증에 시달린적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주말드라마 ‘천하일색 박정금’(극본 하청옥ㆍ연출 이형선)에 출연 중인 배우 한고은이 “‘사랑과 야망’ 촬영을 끝내고 실제로 우울증에 시달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7일 일산의 한 식당에서 취재진과 만난 한고은은 “‘사랑과 야망’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 받은 것은 좋은 일이지만 시청자들에게 너무 강하게 이미지를 심어줘 시집을 못 갈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대해 이형선 PD는 “한고은은 감정 몰입을 하는 데 있어 집중력이 좋은 배우다. 실제 감정에 몰입하면 주위 사람들도 잔뜩 긴장한다.”며 한고은을 칭찬했다.



한고은은 ‘천하일색 박정금’으로 다시 한번 악역에 도전한 데 대해 “‘사랑과 야망’을 끝내고 바로 이 작품을 선택했다면 아마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1년이라는 여유가 있었고 ‘사랑과 야망’의 ‘미자’와는 다른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MBC ‘천하일색 박정금’는 40회에서 10회 연장 방송을 결정한 데 이어 3회 추가방송을 결정하는 등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신문NTN(일산) 서미연 기자 사진 = MBC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