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언론 “비, ‘닌자 어새신’의 불안요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의 액션배우 도전, ‘닌자 어새신’의 불안요소”

아시아 액션영화를 주로 다루는 미국 영화사이트 ‘쿵푸시네마’(kungfucinema.com)가 비 주연 할리우드 영화 ‘닌자 어새신’의 불안요소를 진단하는 기사에서 비의 경험을 문제 삼았다.

사이트의 아시아 액션영화 전문기자 마크 폴라드(Mark Pollard)는 내용상 장르에 충실한 액션 영화인 닌자 어새신에 액션연기 경험이 없는 비가 주연을 맡았다는 점이 위험요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이트는 “무술이나 스턴트 연기 경험이 없고 일본식 닌자를 경험해 본 적도 없는 한국의 팝스타 비가 일본 닌자로, 세계 최고의 암살자 중 하나로 등장한다.”며 “이같은 이미지의 확장은 상당한 훈련으로만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가 할리우드에서 그다지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도 불안한 점으로 꼽혔다.

사이트는 “제작자로 나선 워쇼스키 남매는 한국에서 폭넓은 인기를 끌고 있는 비를 이용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비는 아시아를 제외한 곳에서는 스피드 레이서의 조연이라는 것 이상 알려지지 않았다. 또 액션영화 팬들에게 어떤 기대도 줄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인지도를 문제 삼았다.

또 사이트는 “연출을 맡은 제임스 맥테이그 감독의 전작 ‘브이 포 벤데타’는 큰 성공을 거두기는 했지만 (감독의 역량보다는) 원작의 액션에 충실했던 영향이 더 크다.”며 감독의 액션연출에 대해서도 물음표를 찍었다.



이어 조연으로 등장할 일본 닌자영화의 대부 쇼 코스기에 대해서도 “그가 없이는 일본식 액션의 부활이 불가능 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는 최근 몇 년 작품을 하지 않았다.”고 불안감을 표시했고 “관객층이 폭넓게 형성되기 어려운 R등급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도 문제”라며 액션수위에 따른 등급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한편 닌자 어새신의 막바지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비는 오는 7월 귀국한 뒤 10월에 5집을 발표하며 가수로 컴백할 예정이다.

사진=비 트레이닝 현장 스틸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