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땀 흘리고 피흘리는 교육용 마네킹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네킹이 땀을 흘리고 심지어는 구토까지?

진짜 사람처럼 움직이고 토하며 땀까지 흘리는 마네킹 인형이 나왔다.

원격 조종으로 움직이는 이 마네킹의 이름은 아이스탠 (iStan). 의료종사자들이 실제상황처럼 실습할 수 있도록 만든 최신형 트레이닝 도구다.

포츠머스 대학 연구팀이 만든 이 마네킹의 가격은 자그마치 4만 파운드 (약 8천1백만원) 로 해골부터 눈 속까지 인간의 해부학적 구조를 그대로 모사해 디자인됐다.

마네킹의 동공은 팽창과 수축이 가능하고 살에 닭살이 돋기도 하며 출혈은 물론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도 있다. 또 혈압이 떨어지거나 칼에 찔려 내부 장기가 밖으로 나오는 상황 연출도 가능해 위급상황에 대비할 수 있다.

레슬리 레이놀드 교수는 “학생들은 이 마네킹을 이용해 자동차 사고나 계단추락 사고 등을 미리 겪을 수 있다.”며 “진짜 환자를 상대로 연습할 수 없는 돌발상황을 마네킹을 이용해 연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네킹을 이용해 학생들을 교육시킨 헬스케어 전문가 필 에쉬웰은 “마네킹이 부상자 치료의 질을 향상 시킬 것”이라며 “이런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는 것은 굉장한 행운”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 중 몇몇은 마네킹의 진짜 같은 모습에 경계심을 갖기도 한다.”며 “그러나 실습을 시작해보면 더 빠르고 깊게 배운다.”고 덧붙였다.

사진= bbc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