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사이언톨로지 前신도, 톰 크루즈에 2500억원 소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헐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약 2500억원에 달하는 소송에 휘말렸다.

뉴욕 데일리 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사이언톨로지의 전(前) 신도였던 피터 레터스가 사이언톨로지 신자인 톰크루즈와 대표 데이비드 미스카베지를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사이언톨로지는 인간의 기원이 외계인으로부터 비롯됐다고 주장하며 과학기술에 의한 심리치료, 영혼윤회 등을 신봉하는 종교로 톰크루즈를 비롯해 제니퍼 로페즈, 존 트라볼타 등이 이 종교의 열성 신도로 알려져 있다.

기사에 따르면 피터 레터스는 “자신이 사이언톨로지에서 탈퇴하자 교회의 신도들이 끊임없이 괴롭혀왔다.”며 “톰크루즈는 사이언톨로지교의 오른팔로서 괴롭힘을 부추겼다.”고 소송을 제기한 이유를 밝혔다.

피터의 주장에 따르면 그가 사이언톨로지를 탈퇴하자 교회 신도들의 그와 그의 변호사가 ‘게이 커플’이라고 변호사의 아내에게 말했다는 것.

피터는 “교회 신도들이 내 변호사의 아내에게 나인 것처럼 속이고 전화해 내가 그 변호사와 사귄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피터는 인터뷰과정에서 사이언톨로지를 ‘범죄 집단’이라고 지칭하며 “톰 크루즈는 여기서 국내외의 교회 확장과 로비를 담당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톰크루즈 측은 “레터스가 연예인인 톰크루즈의 이름을 이용해 주목을 받으려 한다.”고 말했으며 사이언톨로지 측도 “거짓되고 천박한 소송”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사진= nydailynews.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