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 올림픽 스타 궈징징 ‘몸값’도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0일 열린 여자 싱크로 다이빙 3m 스프링보드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궈징징(郭晶晶·27)이 빼어난 외모로 또 한번 세계인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다이빙 은메달 획득으로 세계에 얼굴을 알린 궈징징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연달아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중국 최고의 스포츠 스타로 급부상했다.

특히 궈징징은 빼어난 외모로 각종 CF업계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녀는 다년간 운동으로 다져진 날씬한 몸매와 매력있는 외모로 중국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지난 5월에는 임신설이 나돌면서 “궈징징이 대표팀을 떠나기로 결정하고 수속을 밟고 있다.”는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소문을 일축하듯 그녀는 3개월 뒤 변함없는 실력과 외모로 세계무대에서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최근 그녀는 ‘중국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여자 운동선수’로 꼽히는 영광을 안았다. 그녀는 연간 수입 2억 5000만 위안(약 376억원)의 농구스타 야오밍과 7000만 위안(약 105억)의 육상스타 류시앙에 이어 3위(1500만 위안·22억 6000만원)에 랭크됐다.



궈징징은 리닝스포츠웨어, 코카콜라와 계약을 맺고 광고모델로 활약했으며 과도한 광고 출연으로 중국 체육총국으로부터 경기 출전 금지 경고를 받기도 했다.

홍콩 재벌 훠치강(藿啓剛)과 스캔들이 나기도 했던 궈징징은 이번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국가대표 자리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sichina.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