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오우삼 감독 “차기작 주연은 궈징징·류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화 ‘적벽대전’을 연출한 우위썬(吳宇森·오우삼)감독이 차기작에 대해 입을 열어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기작은 올림픽을 소재로 한 드라마 장르로 알려졌으며 특히 주연으로 물망에 오른 배우가 중국 다이빙 스타 궈징징(郭晶晶)과 육상스타 류샹(劉翔)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한 패션잡지가 주최한 자선회에 참석한 우 감독은 “베이징에 한동안 오래 머물렀다. 올림픽을 보려는 목적도 있었지만 영화 ‘적벽’의 후반 작업을 위해서이기도 했다.”며 근황을 밝혔다.

이어 그는 차기작에 관해 “시도해보지는 못했지만 오랫동안 스포츠 영화를 매우 찍고 싶었다.”면서 “치열한 스포츠 세계와 선수들의 스포츠 정신을 화면에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스포츠 영화인 만큼 운동선수를 주연으로 캐스팅했으면 좋겠다고 밝힌 우위썬 감독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선수들의 모습은 우리가 배울만한 가치가 있는 자세”라며 “특히 궈징징과 류샹 선수는 이에 매우 적합한 인물”이라고 치켜세웠다.

궈징징과 류샹을 선택한 이유로는 “그들만이 운동선수들의 진정한 내면을 표현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적벽’ 작업이 끝나는 대로 본격적인 캐스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림픽 스타를 스크린을 통해 만날 수 있다는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포털사이트 163.com의 한 네티즌(61.132.*.*)은 “여러 광고를 통해 두 사람의 연기를 봐 왔다. 괜찮은 캐스팅이라고 생각한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121.33.*.*)은 “우위썬 감독의 눈을 믿을 수 있다. 두 사람은 잘 해낼 것”, “연기를 시도하는 두 사람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58.49.*.*)등의 의견을 남기며 격려의 뜻을 표했다.

이에 반해 “두 사람은 운동선수로서의 책임을 다 해야 한다.”, “류샹은 영화출연을 핑계로 연습을 게을리 할지도 모른다.”등 우려의 목소리도 소수 있었다.

사진=류샹, 궈징징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