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손가락으로 TV채널 조정하는 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현실로?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주인공이 허공에서 손을 휘저으며 멀리 떨어진 화면 속 이미지를 조종하던 첨단 장비가 현실화 됐다.

손의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는 작은 카메라를 TV안에 장착함으로서 터치나 리모컨 없이도 화면을 조종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된 것.

일명 ‘제스처 인터페이스 기술’(Gesture interface technology)이라 불리는 이 장비는 손을 흔들거나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TV 또는 DVD플레이를 조종할 수 있다.

케임브리지 내 도시바(Toshiba) 소속 연구팀이 개발한 이 기술은 사용자가 TV앞에서 잠시 졸거나 이동하는 등의 일상적인 움직임과 TV를 조종하기 위한 손의 움직임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의 미세한 감각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이 기술을 개발한 케이트 닐(Kate Knill) 박사는 “이 기술은 TV 뿐 아니라 PC 등에도 설치가 가능하며 손짓만으로도 클릭이 가능하기 때문에 곧 마우스를 대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스처를 통한 기술은 리모컨 뿐 아니라 터치스크린 기술도 점차 사라지게 할 것”이라며 “적어도 5년 안에 상용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기술이 TV와 PC 외에도 여러 분야에서 크게 쓰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영화 속 첨단 기술의 현실화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