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청나라 건륭황제 옥새, 112억원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청나라 황제 첸룽(乾隆·건륭·1711~1799)의 옥새가 또 한번 경매가 세계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8일 홍콩 소더비 경매에 나온 첸룽 황제의 옥새 낙찰가는 무려 6338만 홍콩달러. 한화로 약 112억 4800만원에 달하는 고가로 옥기(玉器)경매가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흰색 돌에 ‘건륭어필’(乾隆御笔·황제가 친히 쓴 글이라는 뜻)이라는 4글자가 새겨져 있는 이 옥새는 프랑스의 한 수집가가 소유하고 있다가 경매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매 전 예상 낙찰가는 약 5000만 홍콩달러였으나 예상외로 경쟁이 치열해져 결국 6000만 홍콩달러가 훨씬 넘는 가격에 팔렸다. 이는 이 옥새가 4년 전 경매에 나왔을 때에 비해 4배나 높은 가격이어서 더욱 주위를 놀라게 했다.

소더비 경매의 중국예술부 관계자는 “세계 경제가 어렵지만 희귀 수집품을 가지고 싶어하는 수집가들의 욕망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 듯 하다.”며 “특히 옥새처럼 역사적 의미를 지닌 물품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경매시장에서 중국 역사, 특히 중국 황제와 관련된 진귀한 물품들에 대한 수요는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해 10월 첸룽 황제의 또 다른 옥새가 경매에서 54억원에 낙찰돼 옥기 경매가 세계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