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가짜지폐 진짜로 바꾸는 방법‘ 中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짜지폐를 진짜로 바꿀 수 있다?

최근 중국 전역에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가짜지폐가 인출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문제가 되고 있다.

100 위안짜리 가짜 돈이 한꺼번에 40여장 씩 인출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지만 당국과 은행 측은 “(가짜 돈을 신고한 사람이)조작했는지 어떻게 알겠느냐.”며 이를 방관하고 있다.

이렇게 억울한 피해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한 네티즌이 ‘ATM기에서 인출한 가짜지폐를 진짜로 바꾸는 법’이라는 글을 인터넷게시판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飛雨塞’이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ATM기에서 가짜지폐가 나와 해당은행에 항의했지만 소용없었다.”면서 “은행에 복수하기 위해 이 같은 방법을 생각해냈다.”고 동기를 밝혔다.

이 네티즌이 고안해낸 것은 일명 ‘바꿔치기’ 방식을 이용, 가짜지폐를 인출했던 ATM기에서 다시 한번 돈을 인출한 뒤 진짜지폐 사이에 가짜를 바꿔 끼워 넣는 방법이다.

그는 “ATM기가 가짜 돈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 방법을 이용하면 가짜지폐를 진짜로 바꿀 수 있다.”면서 “여러 번 시도해봤지만 단 한번도 경보음이 울린 적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 중국농업은행 산시(陝西)지점 부지점장 거이쥔(葛艾军)은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며 극구 부정하고 나섰다.

그는 “ATM기기로 위조지폐를 입금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일반적인 상황에서 가짜지폐가 은행이나 ATM기를 통해서 사회로 유출되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각 은행이 엄격하게 이를 검사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은행 내에서 가짜지폐를 분류하는 인원을 늘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한 네티즌(219.128.*.*)은 “은행 측이 정상적인 상황에서 이런 일이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실제로 비일비재하고 일어나고 있다.”며 분노했고 또 다른 네티즌(218.13.*.*)은 “어제도 가짜지폐를 인출했지만 은행에서 이를 바꿔주지 않아 매우 화가 났었다.”는 글을 올렸다.

또 “이러다 곧 가짜 지폐가 판을 칠 것”, “옳지 못한 방법이지만 피해자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등의 의견이 쏟아져 나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