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청소년 체조 선수 중 20% ‘나이 조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청소년 체조선수의 20%가 나이를 조작한 채 경기에 출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광둥시에서 열린 청소년 체육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의 나이를 조사한 결과 5명 중 1명 꼴로 나이를 속이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체육대회 위원회는 참가 선수들의 골격(뼈) 사진을 이용해 실제 나이를 조사했으며 총 1만 5000명의 선수 중 3000명의 선수가 나이를 속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들 중 2000명은 청소년 경기 출전 규정보다 많은 나이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규정보다 7살이나 많은 나이에도 출전한 선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청소년 대회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하는 것은 나이가 많은 선수일수록 체력적 조건과 경험이 높아 금메달을 딸 가능성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올림픽에서는 유연성이 높은 선수를 출전시키기 위해 규정보다 어린 나이의 선수를 출전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허커신 선수는 당시 함께 출전한 양이린 선수와 함께 올림픽 출전 가능 연령인 16세에 미치지 못한 14세라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광둥시는 오는 2010년 광저우시에서 아시안 게임을 주최하기에 앞서 이 같은 대대적인 조사를 통해 올림픽 당시의 의혹을 불식 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관영언론 신화통신은 “돈이 성공을 가져다주는 중국 스포츠계는 코치들에게 규정을 어기도록 요구하고 있다.”면서 “특히 청소년 대회에서는 나이가 더 많은 선수들이 더 많은 금메달을 가져다 줄 수 있기 때문에 거짓말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