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교수 “한국은 中문화보존에 기여했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의 한 학자가 “한국은 중국 문화 보존에 큰 기여를 했다.”는 발언을 던져 중국내 파문이 일고 있다.

상하이 중국역사지리연구소 및 푸단(復旦)대학 소속의 거젠슝(葛剑雄)교수는 지난 27일 ‘개혁개방과 중국의 현대화’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이 같이 발언했다.

거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 국민성과 민족주의에 관한 의견을 피력하다 “전 세계에는 각각 민족마다의 특별한 차이가 있다. 민족주의는 피하기 어려운 것”이라면서 “모든 정부가 민족주의를 이용하지만 정도껏 해야 한다. 중국인들은 한국인과 역사적인 부분에서의 과도한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인들이 역사를 과장되게 이해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우리는 과장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하며 “한국은 중국전통문화를 보존하는데 큰 공헌을 했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시비를 따질 것이 없다.”며 중국인들의 민족주의를 넘어선 과도한 자국주의에 일침을 가했다.

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1만 3000여개가 넘는 댓글을 달며 거 교수를 비난하고 나섰다.

유력 포털사이트 QQ.com의 한 네티즌은 “그는 매국노다. 어떻게 저런 사람이 중국을 대표하는 대학의 교수로 있는지 알 수가 없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은 “한국은 중국문화를 보호한 적이 없다. 중국의 것을 강탈했을 뿐”이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밖에도 “나라 망신이다.”, “교수 되려고 너무 열심히 공부하다 정신병에 걸린 모양이다.”, “중국의 유구한 역사는 절대 훔칠 수 없다.”등의 댓글로 분노를 표했다.


이에 반해 일부 네티즌들은 “과거 한국인들은 중국의 문화를 잘 받아들이고 전승했다. 왜 중국인들은 한국의 우수한 문화를 배우려고 하지 않는가.”, “한국이 종종 과할때도 있었지만 중국 또한 현명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등의 상반되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