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고현정, 강호동ㆍ유재석 등과 한솥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고현정이 강호동, 유재석, 윤종신 등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고현정은 워크원더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에 20일 오후 워크원더스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연급으로 활동할 연기자를 꾸준히 물색하여왔고 이에 연기자로 고현정과 김태우를 전속 계약하게 됐다.”고 밝혔다.



고현정이 전속계약을 맺은 워크원더스는 강호동, 윤종신, 신정환 등 전속연예인이 소속되어있는 엔터테인먼트로 유재석, 김용만, 노홍철, 이혁재, 강수정등이 소속되어있는 DY엔터테인먼트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한편 고현정은 현재 MBC 50부작 대하사극 ‘선덕여왕’의 미실 역으로 출연이 확실시 되고 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miyoun@seoulntn.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