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친환경 슈퍼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속 208마일(약 332.8km)의 속력을 내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일렉트릭 카(전기차)가 공개됐다.

친환경 슈퍼카 제조업체인 쉘비 슈퍼카(Shelby Supercar)가 만든 ‘얼티메이트 에어로 EV’(Ultimate Aero EV)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로서 시속 100km의 속력을 내는데 단 2.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차 내부에는 두 개의 전기 모터가 내장돼 있다. 이 모터들은 단 10분 안에 만충전이 가능하며 최대 출력은 1000마력에 달한다.

특히 150~200마일에 한 번씩 자동 충전되는 등 달리면서도 충전이 가능한 시스템이 장착돼 있어 더욱 마니아들을 흥분케 하고 있다.

쉘비 슈퍼카 관계자는 “‘얼티메이트 에어로 EV’는 7년이라는 시간을 투자해 만든 것”이라며 “이것으로 새로운 녹색 파워 엔진의 힘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설명했다.

이어 “이 전기차가 휘발류나 디젤 등의 연료 차를 뛰어넘을 수 있는 파워를 증명해 보일 것”이라며 “친환경 차량 마니아와 슈퍼카 마니아들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차”라고 덧붙였다.

쉘비 슈퍼카가 개발한 친환경 전기차 ‘얼티메이트 에어로 EV’는 오는 6월 시판을 앞두고 있으며 가격은 미정이다.



한편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른 프로덕션(양산용) 차는 쉘비 슈퍼카가 출시한 ‘얼티메이트 에어로 TT’(Ulyimate Aero TT)다. 이 차는 시속 257마일의 속력을 자랑하며 지난 2007년 9월 세계 기네스 기록 협회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빠른 차’로 인정받았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