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레고로 만든 ‘모나리자’는 어떤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명작 ‘모나리자’와 ‘최후의 만찬’ 등이 레고로 재탄생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탈리안 아티스트 마르코 피세(Marco Pece)가 만든 이 작품들은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진 명화를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을 토대로 만들어졌으며 디테일한 부분까지 섬세하게 묘사돼 주목받고 있다.

그가 만든 ‘레고 명화’에는 다빈치의 ‘모나리자’와 ‘최후의 만찬’외에도 베르메르의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라파엘의 ‘성모마리아의 결혼’, 앤디 워홀의 ‘마릴린 먼로’ 등이 포함돼 있다.

이중 가장 주목을 받는 작품은 ‘모나리자’. 레고로 만들어진 모나리자는 실제 모나리자의 손 모양과 엷은 미소, 헤어스타일 등을 꼭 빼 닮았으며 레고로 재현된 그림의 배경도 비슷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마르코는 “나는 과거 예술가들의 유명 작품을 재창조 하는 작업이 매우 즐겁다.”면서 “명화 뿐 아니라 고전 영화의 명장면 등도 레고로 재현하는 작업 또한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 작품들은 세세한 부분까지 모두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레고 조각으로 만들어졌다.”면서 “하나의 작품을 만들 때마다 오랜 시간이 걸린 만큼 매우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