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정민 “한국의 로베르토 베니니가 되고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황정민이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식스먼스’를 통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배우 로베르토 베니니처럼 웃음과 눈물이 함께하는 진한 페이소스를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정민은 ‘식스먼스’에서 평범한 우체국 말단 직원 구동백 역으로 데뷔, 14년 만에 드라마에 첫 도전한다. 그는 본인이 맡게 된 구동백 역에 큰 매력을 느껴 남다른 애착으로 작품과 인물 연구에 정신을 쏟느라 하루하루가 바쁘다고 전했다.

“‘식스먼스’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진한 페이소스를 느끼게 하고 싶다.”는 황정민은 “구동백은 어떤 인물일까 고민하다가 문득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로베르토 베니니(이탈리아 배우)랑 비슷해지고 싶은 생각을 했다.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느낌적으로 투영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시청자들에게 진한 페이소스를 느끼게 하고 싶다. 웃고는 있는데 눈에는 눈물이 맺히는 느낌. 이제까지 이런 드라마가 없었던 것 같다. 이번 작품이 그러한 감동을 전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드라마 첫 도전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황정민의 브라운관 첫 도전작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식스먼스’는 평범한 우체국 말단 직원인 구동백과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인 한지수(김아중 분)가 6개월간의 계약 결혼을 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다. 현재 방영중인 ‘미워도 다시 한 번’후속으로 오는 29일부터 방송된다.

(사진제공=Y&S커뮤니케이션)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