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릴레이 톡톡] 윤정수 “두 마리 토끼 잡기란 절대 쉽지 않죠”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NTN 릴레이 톡톡(Relay Talk Talk)의 두 번째 주인공은 개그맨 윤정수. ‘태능인’이란 별칭으로 방송가를 종횡무진 하던 윤정수가 차분하고 매끄러운 진행솜씨는 뽐내며 라디오 DJ로 변신했다. 개그맨이지만 이미 시사교양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던 터라 윤정수는 청취자들에게 편안하고 친근하게 다가가고 있었다.

첫 번째 인터뷰 주자 방송인 LJ(엘제이)의 바통을 이어 받은 윤정수는 “걔는 왜 나를 추천했대요?”라는 농담으로 화기애애하게 인터뷰를 시작했다. 시종일관 미소를 띠고 있던 윤정수는 속 깊은 이야기나 본인의 목표나 계획을 전할 때는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많은 생각들을 꺼내놓았다.

- 우선 근황부터 여쭤볼게요

요즘에는 일주일이 어떻게 가는지도 모르겠어요. 낮에는 라디오 DJ하고 일주일에 한번씩 SBS ‘스타킹’ 녹화가고 또 가끔씩 예능프로그램 게스트 나가면 시간이 빨리 지나요.

또 일주일에 5일 라디오 생방이 있으니까 비교적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있어요. 정오프로그램 하려면 아침에 일어나야 하고 또 그러기 위해서 저녁 술자리를 피하게 되니까. 아무래도 집에 일찍 들어가야 한다는 부담감이 좀 있네요.



- 예전만큼 방송활동을 하고 있지 않는데

새로운 걸 하고 싶어요. 지금은 시기를 바라보고 있다고 할까. 벌써 방송 16년차인데 이대로 그냥 내리막길로 내려가는 경우도 있죠.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걸 보여주고 싶어요. 그래서 지금은 숨 고르기를 하고 있는 거죠.

아이디어가 많이 움직여서 그것을 바탕으로 새로운 걸 제조해 낼 수 있어야 하는데 방송 흐름이 많이 바뀌었잖아요. 정확한 콘셉트로 어떤 방송을 하느냐가 중요하죠. 그렇지 않으면 2개월 안에 방송이 사라져요.

- 개그맨이지만 교양프로그램에도 잘 어울렸어요

솔직히 교양 프로그램을 오래 진행하다보니까 개그맨으로서는 도태됐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제가 시사교양 프로그램에 나가는 걸 반대했던 동료들도 있었지만 반대로 시청자분들은 저의 그런 모습을 원하세요. 두 마리 토끼를 잡기란 절대 쉽지 않죠. 그래서 상당히 혼란스러워요. 제가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아직은 부족한 것 같아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지 또 고민되네요.(웃음)

- 사업가로도 입지를 굳혔던데

작년 중순경에 운영하고 있던 레스토랑은 정리했어요. 5년 정도 했는데 일단 접었죠. 사업으로 하려고 시작했는데 그만 장사가 돼버렸어요. 사업과 장사는 엄연히 다른 거 아시죠?(웃음)

다른 사업을 진행 중인데 평소 고민을 정말 많이 하는 편이에요. 개그맨 윤정수로 살아 갈 것이냐. 인간 윤정수로 살아 갈 것이냐. 사업에 대한 욕심도 있지만 그러다가 방송을 2년만 쉬어도 사람들 기억 속에서 사라지는 게 연예인이니까. 가끔은 코미디의 부활도 생각해봐요. 하지만 그건 저 혼자만의 바람으로 해결될 일은 아니라서. 콩트녹화는 세트물량을 엄청 지원받아야 가능한 일이거든요.

(윤정수 릴레이톡톡②에 계속)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