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더뮤지컬어워즈] ‘가수출신’ 옥주현ㆍ승리 인기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빅뱅 멤버 승리가 20일 오후 8시부터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진행된 제3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인기상을 수상했다.

인기상을 받은 옥주현은 “지난해 이 자리에서 큰 상을 받아서 오늘은 상을 주러 오는 자리로만 생각했다.”며 “갑작스럽게 큰 행운을 얻게 돼서 정말 감사드린다. 뮤지컬 배우로 거듭나는 옥주현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캣츠’에서 그리자벨라 역을 열연한 옥주현은 “‘캣츠’를 하면서 다른 배우들은 10kg이 빠졌는데 나는 6kg이 쪘다.”고 우스갯소리로 시상식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

뮤지컬 ‘소나기’로 뮤지컬 무대에 첫 도전장을 낸 빅뱅 멤버 승리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제3회 ‘더 뮤지컬 어워즈’의 사회는 뮤지컬은 물론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약이 돋보이는 배우 오만석이 맡았다. 시상식은 오후 8시부터 진행됐지만 방송은 Mnet과 KMTV를 통해 2시간 딜레이 중계됐다.

(사진출처=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