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돼지 인플루엔자가 두려운 곰돌이 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시작된 신종 인플루엔자(구 명칭 ‘돼지 인플루엔자’)가 전 세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세계 곳곳에서는 이를 이용한 기발한 패러디물을 내놓고 있다.

최초에 불렸던 ‘Swine influenza‘(돼지 인플루엔자)라는 이름 때문에 등장한 것으로 분석되는 이들 패러디는 돼지를 비하하면서 쓴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그 첫 번째는 유명 만화인 ‘곰돌이 푸’의 패러디. 극 중 푸의 친구로 등장하는 돼지 ‘피글릿’의 삽화에 적혀있는 멘트는 많은 웃음을 자아낸다.

피글릿의 왼쪽위에는 ‘피글릿은 혼자 활짝 웃으며 푸 같은 좋은 친구를 둬서 얼마나 행운지 모르겠다.’고 적혀있는 반면 푸의 오른쪽에는 ‘푸는 만약 피글릿이 재채기를 하면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는 멘트가 적혀 있어 감기 증세를 보이는 신종 인플루엔자를 연상케 했다.

또 미국의 한 네티즌은 신종 인플루엔자가 최초로 발견된 멕시코를 비꼬면서 ‘나는 멕시코의 돼지 인플루엔자를 원한다.’는 글귀가 써진 티셔츠를 공개하기도 했다.

국제돼지협회(thd National Pig Association)의 스튜어트 허스튼은 “우리는 이 병명이 계속 사용되어지면 불가피하게 소비자들에게 자세한 제조과정 등을 소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유럽 보건부 협회 관계자들도 이 병이 동물에서 사람에게로 전염되는 것이 아닌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만 전염되는 것이므로 굳이 특정 동물명을 넣을 필요는 없다는 것에 뜻을 모음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병의 명칭을 ‘돼지 인플루엔자’(SI)에서 ‘인플루엔자 A’(H1N1)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WHO는 “돼지고기를 요리해 먹고 이 신종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은 없었으며, 또 앞으로도 걸릴 위험성은 없다.”고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