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게임 ‘겟앰프드’ 후속편, FGT 붐 살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명 온라인 캐주얼 대전게임 ‘겟앰프드’ 후속편 ‘GA2’의 클라이언트 사전 다운로드 작업이 오는 4일부터 실시된다.

이는 FGT(포커스 그룹 테스트)에 앞서 최종 선발된 게임 이용자들의 원활한 테스트 진행을 위해 결정됐다.

‘GA2’의 5가지 콘셉 중 마지막인 ‘커뮤니티’ 영상도 공개됐다. 이번 동영상은 ‘GA2’의 대표적인 커뮤니티 기능인 ‘노점(개인상점)’과 ‘마이룸’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박기범 윈디소프트 팀장은 “GA2의 FGT 테스터 참여권 수량이 모두 소진됨에 따라 테스터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이러한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작인 ‘겟앰프드’는 2003년 정식 서비스와 함께 국내에서 온라인 캐주얼 대전게임 붐을 이끌었다. 후속작은 기존 게임방식에 RPG(모험성장게임) 요소를 추가해 차별화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