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샤워하다 ‘욕조’에 끼인 140kg 여성 구조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비만 여성이 샤워를 하던 도중 미끄러져 욕조에 끼였다가 5시간 만에 구조되는 웃지 못 할 해프닝이 벌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던함 주에서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로즈마리 베이티(49)란 여성은 최근 한밤 중에 샤워를 하다가 목욕 크림을 밟고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몸무게가 140kg에 육박하는 이 여성은 넘어지면서 욕조 속으로 미끄러졌지만 몸에 비해 작은 욕조에 끼여 꼼짝도 못하는 상태가 됐다.

베이티는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 “넘어지면서 발목에 상처가 나 피가 흘렀지만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 혼자서 있다는 사실에 너무나 무서웠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소리를 질렀지만 함께 살고 있던 23세 아들은 이미 잠에 빠져들어 이 소리를 듣지 못했다.

그렇게 베이티는 장장 5시간 동안 알몸으로 차가운 욕조에서 추위와 두려움과 견뎌야 했다.

샤워 커튼을 끌어와 체온을 유지했으며 잠 들지 않기 위하여 얼굴에 차가운 물을 뿌리기도 했다.


결국 5시간 뒤인 새벽 6시가 가까워져서야 잠에서 깬 아들이 구조대에 신고했고 출동한 구조대가 욕조 분리작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소형 전기톱을 이용해 안전하게 구조된 베이티는 “너무나 망신스럽고 두려운 순간이었다.”면서 “평소 꾸준한 운동을 하면서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결심을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