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송현 “아나운서 꼬리표 떼기, 조급하지 않아”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수정을 연기할 때 잠깐 ‘그 분’이 오셨다 갈 때가 있었어요.”

아직은 전직 아나운서란 꼬리표를 완벽하게 떼진 못했다. 이제 첫 작품을 끝낸 신인배우 최송현(27). 그는 아나운서 시절 보다 더 생기 있고 행복해 보이는 기운을 내뿜었다. 아나운서 시절에는 마음껏 발휘하지 못했던 끼를 영화 ‘인사동 스캔들’을 통해 십분 발휘했다.

“연기 데뷔 성적, 100점 만점에 70점만 받아도 만족해요. 첫 연기인데 다른 배우나 스태프들에게 민폐 안 될 정도만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욕도 하고 폭력적이기도 한, 거친 공수정으로 몇 개월을 사는 동안 가족에게도 공수정인 것처럼 대했어요. 막 자란 아이처럼…….”

그는 연기가 잘 풀리지 않을 때 영화 속 공수정의 일터인 서울 인사동 쌈지길을 돌아다니며 마음을 가다듬었다. 차를 타고 가다 캐릭터에 대한 생각에 빠져 여러 차례 목적지를 지나친 적도 있었다. 그렇게 최송현은 공수정으로, 배우로, 4개월간 행복하게 지냈다.

#아나운서 꼬리표 떼기

지난 2008년 KBS를 퇴사한 뒤 배우가 되겠다고 선언했을 때 주위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았다. “돈이 많아 아나운서 때려치우고 배우가 됐다.” “아나운서로 얻은 인지도를 발판 삼아 배우가 되려 하나?” 등 주변의 질타 섞인 눈총을 받기도 했다.

최송현은 우연치 않게 아나운서가 됐다. 대학시절 신문방송학을 전공하는 학생으로서 아나운서가 되고 싶었다. 준비 없이 덜컥 아나운서 시험에 합격했고 입사한지 얼마 안 돼 스타 아나운서가 됐다. 하지만 아나운서의 세계는 제약이 많았다. 그 세계에서는 끼를 마음껏 펼치지 못했다.

“어린 시절부터 끼를 갖고 있었고 남들 앞에서 그 끼를 발산하길 좋아했어요. 그래서 막연하게 배우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아나운서가 돼서도 배우에 대한 열망을 나 자신도 모르게 키우고 있었나 봐요. ‘상상플러스’에 출연하는 배우들을 보면서 ‘내가 저 자리에 앉아 있어야 하는데’란 생각이 점점 커갔죠.”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배우 최송현’ 보다 ‘아나운서 최송현’으로 인식돼 있는 그에게 ‘아나운서 꼬리표 떼기’에 대한 조급증은 없을까?

“아나운서 최송현이 있었으니 배우 최송현도 있는 거죠. 퇴사 후엔 길에서 사람들이 ‘아나운서 최송현이다.’고 하면 ‘이젠 아나운서 아니에요’라고 일일이 말해줬는데 이젠 그런 것에 신경 쓰지 않아요. 아나운서란 꼬리표를 떼는 게 앞으로의 숙제지만 굳이 빨리 떼고 싶진 않아요. 아나운서란 내 과거를 부담스러워 하면 스스로도 바보 같은 거죠.”



#전도연+김혜수+안젤리나 졸리+나탈리 포트만+최송현=공수정

그림 복원과 복제를 둘러싼 사기극을 그린 ‘인사동 스캔들’을 통해 배우로 전업한 최송현은 미술품 사기극에 돈 냄새를 맡고 찾아온 기술자 공수정 역을 맡았다. 그동안 보여 왔던 지적인 이미지를 버리고 ‘인사동 스캔들’에서 긴 웨이브 머리, 가죽점퍼의 섹시한 모습으로 거친 대사를 소화하며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했다.

박희곤 감독조차 최송현에게 “아나운서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공수정 역할은 거칠다. 그래도 할래?”라고 말했다. 최송현은 오히려 첫 작품이어서 아나운서 이미지에 반하는 센 역할을 하는 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게 시작된 공수정 생활. 그는 공수정 연기 모델로 영화 ‘피도 눈물도 없이’ 전도연, ‘타짜’ 김혜수, ‘원티드’ 안젤리나 졸리, ‘레옹’ 나탈리 포트만의 캐릭터들을 꼽았다. 그리고 24시간 동안 공수정만 생각한 그는 꿈에서라도 공수정이 나와주길 바랐다.



“공수정과 비슷해 보이는 캐릭터라면 영화에서 모두 생각해내 다시 보고 연구했어요. 그래서 ‘피도 눈물도 없이’ 전도연 선배, ‘타짜’ 김혜수 선배, ‘원티드’ 안젤리나 졸리, ‘레옹’ 나탈리 포트만이 연기한 극중 역할들을 모두 참고했어요. 네 캐릭터와 최송현이 합쳐져 공수정이 탄생한 거죠.

잠깐이었지만 ‘그 분’(보통 배우들이 배역에 몰입해 자신을 잠시 잊어버리게 되는 것을 그 분이 오셨다고 한다)이 오셨다 가신 것 같았어요. 협박하는 장면에서 공수정이 사람들을 깔아뭉개는 액션을 하는데 재미있었거든요. 그 때만큼은 최송현이 아닌 공수정이었어요. 순간 희열 같은 걸 느꼈어요. ‘아, 이래서 배우를 하는구나’ 생각했어요. 연기 맛을 알게 된 거예요. 맛있는 연기의 맛…. 내 안에 있지만 몰랐던 부분을 극대화시키는 게 배우 같아요.”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사진=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