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구글, 첫 TV광고 공개…‘크롬’ 알리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글의 첫번째 TV광고가 공개됐다. 지난해 12월 정식 출시된 웹 브라우저 ‘크롬’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광고다.

그동안 자사의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크롬 광고를 노출시켜 온 구글은 일반 대중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매체를 통해 크롬을 알리겠다는 목표로 이번 TV광고를 계획했다.

이번 TV 광고는 게임 ‘벽돌깨기’를 연상케 한다. 크롬의 로고를 본 딴 원형 나무블록이 이리저리 튕기면서 다른 블록들을 지우는 과정을 속도감 있게 표현했다. 블록들이 모두 지워지면 블록에 가려져 있던 크롬의 화면이 드러난다.

크롬에 대한 기술적인 설명보다는 이미지를 전하는 데 주력한 내용이다.



구글 공식 블로그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TV광고는 일본 구글 제작팀이 만든 것으로 처음에는 유튜브 동영상 광고 용도였으나 제작 후 TV용으로 결정됐다.

이번 TV광고의 디렉터 마이크 스티브는 “우리 브라우저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것이지만 동시에 TV매체가 다른 온라인 미디어 광고를 어떻게 보완할 수 있는지 시험해보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광고화면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