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꽃미남 시대 갔다? 어수룩한 ‘우엉남’ 열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미남의 시대는 갔다?

그동안 여심을 사로잡았던 꽃미남 열풍에 이어 최근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인간미 넘치는 매력과 순수함을 지닌 ‘우엉남’이 인기를 얻고 있다.

대한민국을 들썩이며 영원할 것 같던 ‘꽃미남 열풍’은 최근 거세게 불고 있는 ‘우엉남’의 인기로 주춤하고 있다. 순진하고 엉뚱한 남성을 칭하는 ‘우엉남’은 김밥에 들어가는 가늘고 보잘 것 없는 우엉처럼 비실거리는 남자를 뜻하는 말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우리 결혼했어요’의 마르코와 SBS ‘일요일이 좋다’-패밀리가 떴다’의 엉성남 이천희, MBC 월화드라마 ‘내조의 여왕’의 오지호 등이 대표 우엉남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가상 부부 리얼 버라이어티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수 손담비의 남편 마르코와 ‘패밀리가 떴다’에서 온갖 구박을 받는 ‘천데렐라’ 이천희는 패션쇼 무대를 거닐던 모델 출신답게 조각 같은 몸매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불쑥불쑥 선보이는 엉뚱하고 순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또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고수하고 있는 ‘내조의 여왕’에서 천지애 역의 김남주에게 헌신적인 내조를 받는 남편 온달수 역의 오지호가 우엉남 라인에 가세했다.

브라운관에 이어 우엉남 열풍은 스크린에서도 계속된다. 오는 21일 개봉을 앞둔 일본 코미디영화 ‘디트로이트 메탈시티’의 주인공 네기시(마츠야마 켄이치 분)는 원조 ‘우엉남’이라 칭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화 ‘데스노트’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던 마츠야마 켄이치가 우엉남인 네기시 역을 맡았다.



귀여운 바가지 머리, 두 무릎을 붙이고 종종거리며 뛰어다니는 모습, 강아지를 사랑하고 매일 아침 화분에 물을 주며 세상의 아름다움을 느끼며 살아가는 네기시는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당당하게 고백하지 못하고 소심한 짝사랑을 하는 대표적인 ‘우엉남’이다.

(사진설명=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오지호, 마르코, 마츠야마 켄이치, 이천희 / 사진제공=데이지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