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더빙된 ‘꽃보다 남자’에 대만팬 뿔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이완 시청자가 뿔났다!

올 초 인기리에 방영됐던 KBS 드라마 ‘꽃보다 남자’(이민호, 김현중, 김범, 김준 주연, 이하 ‘꽃남’)가 타이완과 일본 등 아시아에서 또 한번 인기몰이에 돌입했다.

특히 ‘유성화원’(타이완판 ‘꽃남’)의 열풍이 불었던 타이완에서는 한국판 ‘꽃남’에 대한 기대가 유난히 높았다.

그러나 지난 12일 타이완에서 첫 방영된 ‘꽃남’은 평균 시청률 1.33%를 기록해 기대했던 것보다는 다소 저조하게 출발했다.

현재 타이완에서는 중국어로 더빙한 ‘꽃남’을 방영하고 있으며, 삽입곡도 바꾸었다.

타이완 팬들은 시청률이 낮은 원인으로 ‘중국어 더빙’과 ‘원본과 다른 삽입곡’을 꼽고 있다.

아시아 연예 커뮤니티 ‘아시안파나틱스’의 네티즌 ‘Jen’은 “구준표의 섹시하면서도 약간 퉁명스러운 목소리가 사라졌다. 금잔디의 목소리는 가짜 같고, 윤지후의 목소리는 너무 여성스럽다.”며 불만을 토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1회 시청 후 매우 실망했다. 더빙판으로 방영된다는 사실에 화가 났는데, 심하게 망쳐버린 삽입곡을 듣고 나니 더욱 화가 났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이밖에도 “오리지널 목소리가 더 좋다. 더빙판이 아닌 자막판을 방영해야 했다.”(bluebutterfly), “드라마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이 삽입곡인데, 그것을 마음대로 바꿨다니 비난받을 짓을 했다.”(arron forever), “한국 드라마 더빙판이 오리지널보다 좋은 적은 별로 없었다. 시청률이 낮은 이유를 이해할 만하다.”(honeycake) 등 불만의 목소리가 줄을 이었다.

그러나 ‘꽃남’을 방송하는 CTS 측은 “한국 드라마의 오리지널과 해외 버전은 완전 똑같지 않은 경우도 있다.”면서 “더빙을 제외하고는 어떤 편집도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꽃남’ 주연인 이민호, 구혜선은 오는 6월 1일부터 2박 3일간 프로모션 차 타이완을 방문할 예정이다.

방문 마지막 날인 3일에는 팬미팅를 가질 예정으로, 높은 참가비(약 20만원)에도 불구하고 판매 시작 1분만에 모두 매진된 것으로 알려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사진=dagougou.cn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