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교류전 통산 홈런 1위’ 이승엽, 따라올 자가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도 ‘교류전’하면 역시 이승엽을 떠올릴 수 밖에 없을 듯하다.

이승엽이 지난 20일 니혼햄과의 교류전(인터리그)에서 홈런포를 가동하며 ‘교류전의 사나이’라는 명성을 재확인했다. 2005년부터 열린 센트럴리그와 퍼시픽리그의 교류전에서 총 32개의 홈런을 때려 교류전 통산 홈런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홈런의 대부분이 2005년과 2006년. 2년간 몰아친 것이라는 사실이 더욱 놀랍다. 5년째 시행되는 교류전에서 지난 2년간 공백기를 거치고도 통산 홈런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다.

2005년 일본프로야구는 흥행효과를 위해 센트럴리그와 퍼시픽리그간 교류전을 치르기로 했다. 당시 지바 롯데 소속이었던 이승엽은 교류전 첫 해부터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그해 5연속 경기홈런을 포함해 12개의 홈런으로 교류전 초대 홈런킹에 올랐다. 2006년에도 이 기세를 이어간 이승엽은 36경기에서 16홈런을 몰아쳐 교류전 2년 연속 최다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교류전의 사나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것도 이때 부터다.

그러나 지난 2년간 이승엽은 부상과 슬럼프에 시달리며 교류전 활약도 미미해 졌다. 2007년 24경기에 나와 홈런은 3개. 타율은 0.223에 그쳤다. 2008년에는 부상으로 아예 교류전에는 한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2년간의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이승엽은 여전히 교류전 홈런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



한신의 한국계 타자인 가네모토 도모아키가 29개로 2위를 달리고 있지만 이승엽에 3개나 뒤져있다. 3위에는 이승엽의 팀 동료 알렉스 라미레스가 28개다. 한국과 일본에서 이승엽과 치열한 거포경쟁을 펼친 타이론 우즈도 27개에 불과했다.

이승엽은 지난 20일 니혼햄전 홈런을 기점으로 다시 한 번 교류전 홈런 왕좌 등극을 준비를 하고 있다. 아울러 교류전 활약을 올 시즌 부활의 지렛대로 삼겠다는 각오다.

기사제휴/스포츠서울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