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BS, 고심 끝 25일 ‘미수다’ 결방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미녀들의 수다(이하 ‘미수다’)도 결국 결방된다.

KBS는 오늘(25일) 방송 예정이던 월요 예능 프로그램 ‘미수다’를 방송하지 않기로 전격 결정했다.

’노무현 前 대통령의 서거’로 방송 3사가 예능 프로그램을 전면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KBS는 25일 ‘미수다’ 편성을 두고 고심을 거듭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KBS는 25일 오후 5시 22분 홈페이지 편성표를 통해 ‘미수다’의 긴급 결방 소식을 알렸다. ‘미수다’가 방송되는 오후 11시 5분에는 앙코르 드라마 ‘유행가가 되리’가 대체 편성됐다.



이와 관련 KBS 측 한 관계자는 “KBS는 1TV와 2TV의 두 개의 채널로 유동적인 편성 조율이 가능해 고심해 왔으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모 물결이 일고 있는 만큼 예능 프로그램인 ‘미수다’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KBS는 지난 24일 간판 예능 프로그램인 ‘해피선데이’를 결방했으며 MBC와 SBS 측도 주말 인기 프로그램인 ‘무한도전’과 ‘스타킹’의 방송을 연기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