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세기의 요우’ 원로배우 도금봉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로배우 도금봉이 지난 3일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복지시설에서 노환으로 사망했다. 향년 79세.

빈소는 서울 화양동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102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이다.

고인은 생전에 자신의 죽음을 주위에 알리지 말아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빈소는 서울 화양동에 위치한 건국대병 장례식장에 마련된 상태다.

무대연극 악극단을 거쳐 1957년 조긍화 감독의 영화 ‘황진이’로 데뷔한 도금봉은 ‘세기의 요우(妖優)’, ‘모던 글래머’와 같은 수식어로 대변되는 독특하면서도 강렬한 악녀의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1960년대를 풍미하는 대표배우로 활약했다.

고인의 마지막 작품은 1997년 박찬욱 감독의 ‘삼인조’이며 ‘또 하나의 시작’(1995) ‘순심이’(1988) 등 생전 500여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故 도금봉은 1980년대 말까지 드라마에 출연하다 은퇴를 선언하고 서울 삼청동에서 복어 전문 음식점을 운영하며 대중 속에 뭍혀 인생을 살아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