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박찬호 美인터뷰 “불러주는 팀 있다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조 ‘코리안특급’ 박찬호(36·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선수생활에 변함없는 애착을 보였다.

박찬호는 6일(한국시간) LA타임스(LAT)와의 인터뷰에서 “가끔 은퇴를 생각하기도 하지만 나를 불러주는 팀이 있을 때까지 뛰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팀의 제 5선발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자리를 굳히지 못하고 불펜진으로 밀려난 상황에서 보직보다 선수 생활 연장에 무게를 두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박찬호는 현 소속팀인 필라델피아와 1년 계약을 해 시즌이 끝나면 다시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선발투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필라델피아행을 결정했던 박찬호이기에 선발로 실패를 경험한 뒤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찬호는 “그래도 부상자 명단에 올라 뛰지도 못하는 것보다는 낫다.”며 보직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 인터뷰에서 박찬호는 지난 시즌 다저스와의 결별에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박찬호는 “다저스는 내게 아무런 얘기도 하지 않았으며 아직도 그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저스와 재계약할 뜻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LA는 내게 가장 편안한 도시인데 마다할 이유가 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박찬호는 지난해 다저스에서 주로 중간계투 요원으로 활약하며 4승4패 평균자책점 3.40을 기록하며 ‘올해의 재기선수’로 거론되기까지 했다. 그러나 당시 박찬호는 중간계투 보직에 불만이 있었고 이에 따라 선발 경쟁 기회를 제시한 필라델피아와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시즌에는 1승1패 평균자책점 7.32을 기록 중이며 선발 투수로는 7경기에 등판해 1승1패 평균자책점 7.29를 기록했다.

사진=필라델피아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