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은퇴시사 그린트 “엠마 왓슨과 키스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히로인 엠마 왓슨(19)이 연기를 그만둘 의사를 밝힌 가운데 또 다른 주연배우 루퍼트 그린트(20)도 은퇴를 시사했다.

그린트는 최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가진 인터뷰에서 “‘해리포터’를 마친 뒤에도 연기를 계속할 지 정하지 못했다.”고 고백하고 왓슨과 찍은 키스신에 얽힌 일화도 털어놨다.

’해리포터’에서 ‘론 위즐리’ 역을 맡아 인기를 모은 그린트는 올해 초 영화 ‘체리밤’에 출연하고 농도 진한 애정신을 무리없이 소화하면서 연기 폭을 넓혔다.

그러나 그는 “해리포터를 마치면 연기 인생도 끝이 난다는 생각을 늘 해왔다.”면서 “사실 오랫동안 연기자로 활동할 실력이 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자신의 연기력에 회의감을 드러냈다.



영화 팬들은 그린트가 은퇴를 시사한 발언을 한 데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특히 며칠 앞서 “연기 열정이 없다.”면서 왓슨도 연예계를 떠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기 때문에 충격은 더욱 컸다.

그린트는 “영화에 출연하면서 연기에 열등감을 늘 갖고 있었다. 연기자로서의 자부심도 매우 낮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한편 이 인터뷰에서 그는 왓슨과 한 키스신 촬영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의 기대와는 달리 그냥 여동생과 키스하는 기분이었다.”면서 “한번에 끝내자고 이야기 하고 촬영에 들어갔지만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NG를 냈다.”고 말했다.

’해리포터와 혼혈 왕자’는 다음달 15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