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3연전 ‘연발포’ 분석…이승엽 다시 살아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엽(요미우리)의 홈런포가 그들 눈에도 인상적이긴 한가보다. ‘닛칸스포츠’는 29일 이승엽에 대한 기사 제목을 ‘3연전 연발 15호 이(李)다!’ 로 뽑았다. 요미우리 기관지인 스포츠호치에서도 받아보지 못한 찬사다.

이승엽이 다시 살아났다. 올시즌 들어 굴곡 많았던 타격페이스도 지금과 같은 상태라면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다.

야쿠르트 스왈로즈와의 도쿄돔 3연전(26~28일)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경기였다. 단지 그가 때려낸 홈런 숫자 때문만은 아니다.

<6월 26일> 13호 솔로 홈런: 상대투수 타테야마 쇼헤이

타테야마는 야쿠르트의 우완 에이스다. 올시즌 들어 이날 요미우리 경기전까지 8승 무패를 달리고 있을정도로 기복없는 투구를 펼쳤던 투수다. 하지만 그도 결국 이승엽 부활포의 재물이 되고 말았다. 볼카운트 1-1 에서 가운데 약간 낮은 패스트볼(140km)을 던지다 통타당했는데 제구력 미스를 제대로 받아먹은 이승엽의 재치가 돋보였다.

초구는 볼, 2구는 인코스 빠른 패스트볼로 내야땅볼을 유도했지만 이승엽이 컷트를 해냈고, 3구째에 다시한번 그 코스를 노리며 던졌지만 공이 가운데로 몰리고 말았다.

이승엽의 약점이 몸쪽이란 점을 다분히 의식한 투구패턴이었지만 홈런타자에게 몸쪽 승부는 확실하지 않으면 승부하지 말라는 야구의 격언을 무시하다 당한 꼴이다. 이 홈런이 의미하는것은 크다.

한번 약점을 보이면 끊임없이 괴롭히는 일본야구에서 이승엽이 살아남는 방법은 자신이 원하지 않는 공이 왔을시 컷트를 해내는 능력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승엽은 자신의 스윙을 가져가기 전까지 이러한 상대 배터리의 볼배합을 정확히 읽어냈고 결국 홈런을 만들어냈다.

<6월 27일> 14호 솔로 홈런: 상대투수 사토 요시노리

이날 요미우리가 뽑아낸 점수는 5회말 이승엽이 쳐낸 솔로홈런이 유일했다. 요미우리 타자들은 요시노리의 빠른 공에 전혀 대응책을 찾지 못하며 끌려갔는데 그만큼 요시노리의 호투가 인상적이었다.

요시노리는 고졸 2년차 선수로 최고 156km까지 찍는 불같은 강속구를 가진 투수다. 이승엽은 풀카운트 접전끝에 7구째 패스트볼(149km)을 그대로 잡아당겨 우측담장넘어로 공을 보낸다.

주목할점은 이 홈런을 쳐낸 이승엽의 스윙에 있다. 다소 막힌듯한 감이 있을정도로 제대로 맞은 타구는 아니였기 때문이다.

배트가 스타트 되기전 그립부분이 다소 처진다는 지적을 받았던 때와는 전혀 다를 정도로 파워포지션(스윙직전 배트를 뒤로 빼는)에서 힘을 장전하는 위치가 상당히 좋았다. 타격시 체중을 끝까지 뒤에 남겨둔 것이 빠른 공에 밀리지 않고 홈런을 만들어낸 비결이었다.

<6월 28일>15호 쓰리런 홈런: 상대투수 이시카와 마사노리

이시카와는 야쿠르트의 좌완 선발투수다. 작년시즌 센트럴리그 평균자책점 1위(2.68)에 올랐을만큼 제구력이 일품인 선수다.

이승엽에게 이틀동안 홈런을 얻어맞은 야쿠르트 배터리는 이번엔 바깥쪽 공략을 시도했다. 6회말 1사 1, 3루 상황. 볼카운트 2-2까지 가는동안 가운데 높은 공 하나를 제외하곤 모두 바깥쪽 변화구를 던졌다.

하지만 결정구는 역시 몸쪽이었고 그 이전에 던진 공들은 대부분 셋업피치(타자의 코스시선을 유도하는 볼배합)였던 셈이다.

다소 가운데로 몰린 감이 없지 않은 공이었지만 이승엽 특유의 배팅리듬감을 제대로 보여준 타격이었다.

타격시 이승엽의 체중이동을 보면 마치 활시위의 그것을 보는듯 상당히 부드럽고 파워풀 했다.

이승엽이 교류전에서 마지막으로 홈런(12호)을 기록한게 6월 20일 치바 롯데전이다. 당시 상대투수는 잠수함투수인 와타나베 순스케. 최근 이승엽이 쏘아올린 4개의 홈런포는 각양각색의 투수들을 상대로 해서 쳐낸 홈런이란 점을 상기할때 지금의 컨디션이 절정에 올랐다는게 맞는듯 싶다.



특히 볼카운트가 불리하더라도 컷트를 해내는 적극성,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에도 본연의 스윙이 나온다는 것은 격이 다른 이승엽의 진면목을 엿볼수 있는 대목이다.

요미우리 입장에서는 이승엽의 부활이 호랑이 등에 날개를 다는 격이다. 야쿠르트와의 3연전에서 때려낸 3개의 홈런포. 이젠 홈런왕을 목표로 해도될만큼 이승엽은 분명 살아났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일본프로야구통신원 윤석구 rock7304@hanamil.net

̽ Ʈ īī丮 α